로고
광고
자치/행정경제/사회생활/문화기획/사람교육/청소년오피니언사진과영상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편집  2024.05.18 [17:07]
오피니언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오피니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고] 깨끗한 바다, ‘같이’의 가치가 넘쳐나길
홍성군 궁리항 해양오염사고 처리를 통한 민·관 협력의 중요성
 
대천신문   기사입력  2023/05/30 [16:25]

 

방영구 보령해양경찰서장

지난 2014년 출범한 보령해양경찰서의 관할구역은 북쪽으로 충남 홍성군 천수만으로부터 남쪽으로 서천군 장항해역까지에 이르며, 리아스식 해안으로 갯벌이 넓고 키조개, 김 등 수산물이 풍부한 곳이다.

 

보령해경은 해난구조, 불법조업 단속 등의 업무 외에도 해양오염 예방 및 해양자원 보호에 앞장서고 있는데, 특별히 중요하게 관리하고 있는 곳은 바로 ‘천수만’ 해역이다.

 

태안군, 서산시, 보령시, 홍성군의 해안선에 의해 삼면이 갇혀있는 형태인 천수만은 해안선 길이가 약 151㎞에 달하고, 다양한 종류의 양식장과 해양자원이 분포하는 해양공간이다. 이로 인해 기름 유출로 인한 해양오염사고 시 심각한 환경 및 재산 피해를 초래할 수 있기에 신속하고 효과적인 대응 조치가 필요한 환경 민감지역이기도 하다.

 

금년 4월 7일 01시 09분경 천수만 제일 안쪽인 홍성군 궁리항에서 계류 중이던 107톤 급 예인선이 간조 시 기울어지며 적재 중이던 기름(벙커A 933L)이 유출되어 주변 해상과 해안을 오염시키는 사고가 발생하였다.

 

유출된 검은 기름은 조류와 바람을 타고 순식간에 확산되었고, 사고 지점 인근 양식장의 오염 피해를 막기 위해 칠흑같이 어두운 이른 새벽부터 다음날 해질녘까지 수거와 확산 방지 조치에 전력했다.

 

야간 악조건 속에서도 수중에서 잠수요원이 선체를 일일이 손으로 더듬어서 추가 기름유출 위험을 진단하고, 바닷물이 빠지는 시간을 고려해 사고 선박을 안전해역으로 이동시켰다. 다행히 선체 구멍이 뚫린 부위가 없어 해안에 밀려든 기름이 외해로 확산되지 않도록 오일펜스 등 방제자재를 이용하여 신속히 기름을 가두는 작전을 진행하였다.

 

해경과 함께 비상소집된 홍성군, 해양환경공단, 지역주민 등 약 600명의 민·관이 힘과 지혜를 모아 가두어진 기름을 제거하였고, 사고 발생 17시간 만에 해상 방제가 종료되었다.

 

사고 다음날부터는 해안방제 책임기관인 홍성군 주도로 해안 암반·자갈·모래 등에 스며든 기름 제거 작업이 본격 진행되었다. 해양경찰은 굴삭기로 오염된 토양을 긁어모은 후 만조 시 바닷물로 세척하는 방법, 고압호스 분사, 갯닦이 등 조치가 취해질 수 있도록 지원하였고, 이를 통해 단기간에 해안방제를 완료하여 지역민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다.

 

2007년 12월 태안 허베이스피리트호 기름유출 사고 피해의 아픔을 생생히 기억하는 해양경찰과 지역 주민들로서는 안도의 한숨을 내쉴 수밖에 없었던 아찔한 사고가 아니었나 생각된다.

 

부족한 인력과 장비에도 불구하고 양식장 코앞까지 위협한 기름오염 피해를 완벽하게 막을 수 있었던 것은 초기 적재 기름(총 24kl) 추가 유출을 차단하고 모두가 한뜻으로 힘을 모았기 때문이다.

 

바다의 날을 맞아 ‘백짓장도 맞들면 낫다’라는 속담처럼 ‘같이’ 함의 중요성과 가치를 다시 한번 되새겨 보며 우리 해양경찰은 국민 여러분과 함께 깨끗한 해양 환경을 보전해 나갈 것을 다짐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05/30 [16:25]   ⓒ 대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1/3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제호: 대천신문 / 등록번호: 충남, 아00222 / 등록일: 2014.03.20 / 발행·편집인: 서재원 / 충남 보령시 희망 2길 70-3 / 대표전화 : 010-7599-4467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재원
Copyright ⓒ 2014 대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sjwcomm@naver.com for more information.